MIN JUN CHA (@juuuniii_) 5 days ago

따따한 날씨가 그립다😐_ 저 바지 발가락 걸려서 더이상 입을 순 없지만😔

111 Likes